소식

여수·광양만권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수소·암모니아 사업추진 업무협약 체결

2022.06.30

- 한양·한국서부발전·GS에너지 3사, 수소·암모니아 에너지 허브 조성 협력

- 한양, 동북아 LNG Hub 터미널 이어 수소·암모니아 등 청정에너지 사업 확대 나서



 

< ‘업무 협약식사진. 오른쪽부터 한양 안영훈 부사장, 한국서부발전 최용범 부사장, GS에너지 김성원 부사장 >

 

 

한양(대표이사 김형일, 이하 한양’)이 한국서부발전(), GS에너지()와 지난 29일 서울 문정동 한양타워에서 여수·광양만권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수소·암모니아 사업추진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탄소 중립을 위한 각종 청정에너지 사업에 적극 협력키로 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안영훈 한양 부사장, 서용범 서부발전 부사장, 김성원 GS에너지 부사장 등을 비롯한 각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 체결에 앞서 지난해부터 전라남도, 여수시 등 지방자치단체와 발전공기업 및 여수산단 입주기업들이 모여 탄소중립 에너지 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세미나를 개최하는 등 탄소중립을 위한 협의를 지속해왔다. 각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여수 묘도에 수소·암모니아 생산 및 도입, 저장 기술 개발을 위한 사업부지 제공 등 수소 기반 청정에너지 벨류체인 기반 구축을 위해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한양 안영훈 부사장은 역점을 두고 추진하는 여수 묘도동북아 LNG Hub 터미널사업이 순항하고 있는 가운데, 이번 협약으로 LNG 인프라를 활용한 수소 에너지 분야로 사업영역을 확대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 “LNG를 포함해 수소·암모니아 등 청정에너지 산업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함으로써 국가산업 발전에 이바지 할 수 있도록 사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협약 체결로 전라남도 여수시 묘도(猫島) 일대에 전라남도, 여수시, 여수산단기업 및 발전공기업 등이 참여해 탄소중립 에너지 클러스터를 표방하며 조성중인여수 묘도 에코 에너지 허브사업 또한 민간참여업체들의 적극적인 참여 속에 속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여수산단과 광양산단의 중심에 위치한 묘도에 에코 에너지 허브가 조성되면 전라남도 지역의 균형발전 및 고용유발 14.3만명, 생산유발 31조원의 효과와 함께 탄소중립 실현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양의 새로운 ‘소식’
  • #한양
  • #한국서부발전
  • #GS에너지
  • #여수
  • #광양만권
  • #탄소중립
  • #수소암모니아사업추진업무협약